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뉴스분석] 韓글로벌 외환거래 3년 전보다 15%↑...비중은 15위로 한 단계 하락

기사승인 2019.09.17  16:56:13

공유
default_news_ad2

- 글로벌 외환상품시장 거래 규모 30% 늘어나

미 달러, 세계 주요 화폐. (그래픽=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한국의 외환거래 규모가 3년 전보다 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외환상품시장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한 단계 떨어진 15위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국제결제은행(BIS) 주관 전 세계 외환 및 장외파생상품 시장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4월 한국의 외환상품시장 거래 규모는 하루평균 553억2000만달러로 2016년 4월(478억1000만달러) 대비 15.7% 증가했다.

BIS는 글로벌 외환 및 장외파생상품 시장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3년마다 각국 중앙은행들과 시장 조사를 실시한다.

전 세계 외환상품시장 거래 규모의 경우 일평균 6조6000억달러로 3년 전(5조1000억달러)보다 30.1% 증가했다. 이는 외환스와프 거래 규모가 일평균 3조2000억달러로 2016년 대비 34.6%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선물환 및 통화스와프 거래는 각각 42.8%, 31.6% 늘었다.

전 세계 외환상품시장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0.7%로 직전 조사와 같은 수준이었다. 다만 52개국 중 순위는 룩셈부르크의 거래 비중이 0.6%에서 0.7%로 늘어난 데 따라 2016년 14위에서 올해 15위로 떨어졌다. 글로벌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영국이 43.1%로 1위였고, 그 다음으로 미국(16.5%), 싱가포르(7%), 홍콩(6%) 순이었다.

거래 통화별(비중 합계 200%)로 보면 한국 원화의 거래 비중은 2.0%였다. 비중이 가장 큰 통화는 미국 달러화(88.3%)였으며 유로화(32.3%), 엔화(16.8%)가 그 뒤를 이었다. 외환거래는 매입과 매도 양방향으로 일어나는 만큼 통화별 거래 비중 합계는 총 200%로 집계된다.

(자료=연합뉴스)

한국의 장외 금리파생상품 거래 규모의 경우 일평균 85억2000만달러로 2016년 4월(66억2000만달러) 대비 28.8% 늘었다. 전 세계 총 거래 규모는 일평균 6조5000억달러로 3년 전(2조7000억달러)보다 142.8% 증가했다. 글로벌 장외 금리파생상품 시장에서 한국의 비중은 0.1%로 20개 조사대상국 중 20위를 기록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