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로 닫힌 한국계 외자조달시장 빗장 푼다

기사승인 2020.04.08  12:16:40

공유
default_news_ad2

- 산업은행, 5억달러 유로본드 발행...코로나 이후 첫 외자 조달

산업은행 전경.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국내 금융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달러화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달러화 채권 발행은 지난 2월 이후 처음이다. 이는 외자조달시장 재진입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될 전망이다.

8일 산업은행에 따르면 지난 7일 아시아 및 유럽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5억달러 규모의 유로본드를 발행했다. 이 채권은 3년 만기 변동금리채 구조다.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 증폭으로 매우 약화된 투자 성향에도 불구하고 외화 산금채는 AA등급 안전자산으로 인식되며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과 신뢰를 재확인했다.

산업은행은 코로나 사태 등으로 전세계 채권발행시장이 위축된 상황 속에서 단기·FRN(변동금리채권) 투자수요를 파악하고 발행을 추진했다.

발행금액 대비 약 4.6배의 주문을 유치하며 당초 목표(3억)보다 2억 달러 증액 발행했다.

산업은행은 이번 발행을 통해 향후 국내기관의 해외 공모 채권시장 재진입을 위한 발행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계 기관의 달러(USD) 공모채 발행은 코로나 사태 본격화 등으로 지난 2월 10일 산업은행의 15억달러 글로벌본드 발행 이후 단절됐으며 이번 발행으로 한국계 기관의 외자조달시장 재진입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