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음주운전’ 10~20대 ‘심각’...교통사고·사망자수 가장 많아

기사승인 2020.04.08  12:13:20

공유
default_news_ad2

- 한국교통안전공단, 2016~2018년 음주운전 교통사고 분석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의 4분의 1가량은 10에서 20대 운전자가 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망자 비율도 유독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8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6~2018년까지 최근 3년간 음주운전 교통사고 통계를 분석한 결과 30세 이하의 음주운전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전체의 31.7%를 차지했다.

분석결과 연령별로는 30세 이하 운전자의 누적 교통사고 건수와 사망자수가 각각 전체 음주 교통사고의 24.5%(1만4388건), 31.7%(401명)를 차지해 가장 높았다.

치사율도 2.8로, 음주 교통사고 평균 치사율 2.2에 비해 1.3배 높아 인명피해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월별로 보면 음주 교통사고로 인한 교통사고는 4월에, 사망자는 3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한국교통안전공단

한편 최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사망사고가 큰 폭으로 감소(11.4%)했으나 올들어 음주 등에 의한 대형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감소폭이 둔화됐다.

특히 올 3월 현재 음주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대비 4.8% 감소(62→59명)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공단은 음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음주운전 위험성 등 안전운전 메시지를 담은 홍보물을 업종별로 제작해 전국 지역본부, 자동차검사소, 교통안전체험교육센터에서 배포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교통사고 유발 운수회사에 대한 교통수단안전점검시 사업자가 차량 운행 전에 운전자의 음주여부를 확인하고 관리했는지 중점 점검 할 계획이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음주운전은 나뿐만 아닌 도로위의 모든 사람을 위험에 빠뜨리는 범죄행위”라며 “음주운전 단속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단 한 잔의 술을 마신 경우에도 절대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