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파트 매매價, 건설사 시공능력에 비례…건설사들 왕좌 게임 '지속'

기사승인 2020.03.24  15:06:00

공유
default_news_ad2

- 1위 삼성물산 ‘래미안...건설사 시공능력 선두가 아파트값도 ‘선도'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국내 건설사들의 시공능력평가 순위가 아파트 매매가 상승세를 견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종합건설 부문 시공능력평가 순위는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순이다. 시평 순위 1위인 삼성물산이 지은 아파트가 매매 평균가도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114가 시공능력평가 상위 5위권 건설사(컨소시엄 제외한 단독 시공 기준)별 서울 지역 아파트의 올 2월 기준 3.3㎡당 평균 매매가를 분석한 결과 삼성물산이 4447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GS건설(3902만원), 현대건설(3466만원), 대림산업(3018만원), 대우건설(2414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삼성물산이 시공한 아파트는 지난 2015년부터 6년 연속 가장 높은 매매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물산이 시공능력평가와 아파트값 순위에서 모두 선두를 지킨 가운데 2~4위권에서는 시공능력 순위와 아파트값 순위가 다소 차이를 보이며 치열한 각축전을 보였다.

시공능력 4위의 GS건설이 아파트값(3902만원)은 삼성물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고 시공능력 2위인 현대건설은 아파트 매매 평균가격이 3466만원으로 3위였다.

시공능력 상위 5개 건설사의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자료=부동산114

건설사별 고가 아파트의 경우 대부분 강남3구에 들어서 있다.

전용면적 84㎡ 기준 삼성물산은 ‘래미안’ 브랜드를 단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단지,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반포퍼스티지,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등이 24억~33억원 수준의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GS건설은 ‘자이’ 브랜드를 내건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 등이 25억~26억원의 시세를 나타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대형 건설사일수록 아파트 브랜드 경쟁력이 높고 소비자 선호도가 높다 보니 강남 등 요지에 위치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지 수주전에서 시공사로 선정되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건설사들의 고급화 전략에 따라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1군 건설사들의 왕좌의 게임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