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 끝이 보이나"...감염병 수도권 확진자 수 '감소세'

기사승인 2020.03.06  17:02:14

공유
default_news_ad2

- 대구·경북 최근 수일새 환자 대규모 증가 불구 급증세 '스톱'

그래픽=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등 대부분 지역의 추세는 '감소세'인 것으로 분석됨에 따라 지난 1월 시작된 한국의 감염병 사태는 다음달이면 종식 시점이 가시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신천지 교인에 의한 집단 감염 같은 돌발변수가 일어나지 않고 중국 등 해외에서의 유입 차단이 계속 성공한다면 대구 경북을 제외한 전국의 확진자 수가 이르면 늦어도 4월 초중순까지는 하루 '한자릿 수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6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매일 오전 10시 정부의 발표 내용을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수 발생 추세를 살펴본 결과 대구 경북을 제외한 수도권 등 기타 지역의 경우 이같이 나타났다.

사실상 다음 달 중순이면 감염병 종식시점이 대략 언제가 될지 예상 가능하게 된다는 뜻이다.

연구소는 지난달 18일 31번째 확진자 발생 이틀후인 20일부터 4일 오전 10시까지 전국의 확진자 발생추이를 살펴본 결과 서울만 놓고 본다면 확진자 발생 추세는 예상보다 가파르게 우하향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추세대로라면 이달 하순에서 4월 초순께 '0'에 수렴하게 된다. 확진자수가 90명이 넘은 부산의 감소세도 확연하다.

기타지역도 대부분 추세상으로 꺾이는 모습을 보이면서 이르면 이달 중 '0'에 수렴할 것으로 전망된다.

충남의 경우 일시 급증하는 듯 했으나 최근 수일 사이 확진자수가 크게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것도 긍정적인 요소다.

대구의 경우 전체적인 추세선은 우상향이지만 29일 657명으로 최다 확진자 발생을 기록한 이후 조금씩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경북지역의 경우 증가세는 거의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어 머잖아 추세선이 우하향으로 꺾일 것으로 전망된다.

결론적으로 대구 경북 지역도 예상보다 빠르게 하루 확진자수가 한자릿 수 이하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