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마트, 3Q 우려 딛고 실적 반등...영업이익 '흑자전환'

기사승인 2019.11.14  18:04:03

공유
default_news_ad2

- 매출 5조 633억 달성...전년比 7.1% ↑

이마트 쓱데이 모습 (사진제공=이마트)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이마트가 2분기 사상 첫 적자에서 벗어나 3분기 반등에 성공했다.

14일 이마트가 발표한 공시에 따르면 올 3분기 연결기준으로 순매출 5조 633억원을 달성해 전년대비 7.1% 신장했다. 영업이익은 116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별도 기준으로도 126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실적 부진 우려에서 벗어나 반등에 성공했다.

이 같은 실적은 최근 4분기래 가장 높은 수치로 최근 지속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할인점 업계의 상황에 비춰볼 때 향후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신호를 줬다는 평가다.

이처럼 이마트가 실적 반등을 통해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것은 8월 이후 주력사업인 할인점의 기존점 매출 감소폭이 줄고 있기 때문이다.

저온 현상으로 7월 매출은 부진했으나 8~9월 기존점 매출 감소폭은 3.1%로 상반기 기존점 매출 감소폭인 3.2%에 비해 개선됐다.

더불어 3분기 실적 반등에는 초저가 프로젝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이 꾸준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점과 ‘대한민국 쓱데이’의 성공도 일조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8월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의 첫 상품으로 선보인 ‘도스코파스’ 와인의 경우 100일간 84만 병이 팔려나갈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생수와 물티슈 등은 신규 고객 창출에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쓱데이 역시 11월 2일 하루 동안 160만명의 소비자를 이마트 매장으로 이끌며 전년 대비 70%가 넘는 매출 증가를 일궈냈다.

이마트는 ‘에브리데이 국민가격’과 ‘대한민국 쓱데이’가 경쟁 업체나 타유통업태로 향하던 고객의 발길을 이마트로 되돌리는데 큰 도움인 된 것으로 보고 이를 이어가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연결 자회사의 실적 개선도 힘을 보태고 있다. 신세계푸드와 이마트에브리데이는 안정적인 실적 개선이 이어지며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각각 6억원과 22억원 증가했다.

이마트24도 적자 규모를 크게 줄였다. 지난해 3분기 영업손실을 74억원 기록했으나 올해 3분기 22억원으로 손실 규모를 줄였다. 바로 전분기인 올해 2분기 영업손실(64억원)과 비교해도 크게 감소했다. 이번 실적 회복을 통해 이마트24의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며 이익 개선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마트는 ‘상품과 가격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고객이 이마트를 찾을 이유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실적 개선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3분기 흑자전환은 실적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를 극복하고 반등에 성공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