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중소기업계 "주52시간제 도입 준비 안돼...1년 이상 유예해야"

기사승인 2019.11.13  15:28:54

공유
default_news_ad2

-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14개 중소기업단체 '촉구'

주52시간제.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주52시간제 시행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소기업계가 시행시기를 1년 이상 유예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14개 중소기업단체는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이 주52시간제를 도입할 여건과 준비가 돼 있지 않고 있어, 현장 부작용 최소화를 위해 주52시간제의 시행시기를 1년이상 늦춰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모았다.

중소기업계는 “조금 더 부여된 시간동안 탄력근로제·선택근로제가 현실에 맞게 개선돼 현장에서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련 법안의 국회 논의가 시급하다”라며 “예측 못한 상황이 수시로 발생하는 중소기업의 특수성을 반영해 특별인가연장근로의 사유와 절차를 대폭 완화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급여감소를 우려하는 근로자의 입장도 고려해 일본과 같이 노사자율에 의해 추가근로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 노사가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권리도 존중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