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은 "경제성장률 1%대로 내려가지 않을 것”...금리인하 가능성엔 신중

기사승인 2019.10.08  15:53:33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일각에서 제기되는 올해 1%대 경제성장률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드러냈다.

이 총재는 또 경제계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디플레이션 발생' 우려에 대해서는 가능성을 낮게보며,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올해 성장률이 1%대로 낮아질 것으로 보느냐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질의에 "그렇게 말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다만 7월 경제전망 때 내놓은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2.2%) 달성 가능성에 대해선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해 하향 조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즉 한은이 올해 성장률을 2.0∼2.1%로 전망하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는 것이다. 한은은 11월 29일 수정 경제전망 보고서를 내놓는다.

내년도 성장률의 기존 전망치(2.5%) 달성 가능성에 대해선 "어느 정도 하방 리스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선 "마이너스 물가가 나오니까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진 게 사실이지만, 작년 폭등했던 농·축·수산물 가격의 기저효과와 정부의 복지정책 강화 효과만 제거해봐도 1%대 물가 상승률이 나타난다"며 "디플레이션 가능성은 작다고 본다"고 말했다.

시장의 관심이 높은 '금리 인하' 문제에 대해서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이 총재는 다만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칠 필요가 있다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 의원들의 '제로(0) 금리' 통화정책 가능성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내며 "이론적으로 금리를 무한히 낮출 수는 없으니 실제로 어느 선까지 낮출 수 있는지 실효하한에 관한 논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금리인하 정책 효과에 한계가 있어 보인다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의 질의에는 "통화정책의 파급 메커니즘이 과거와 같지 않아 그 효과가 제한적인 상황"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통화정책보다는 재정정책의 효과가 더 큰 게 사실"이라며 확대 재정정책을 주문하는 듯 한 발언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