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뉴스분석] ”국적항공사를 잡아라"...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애경-미래에셋대우 컨소' 양강 압축

기사승인 2019.09.05  17:21:41

공유
default_news_ad2

- "애경, 제주항공과의 시너지 극대화" vs "미래에셋대우 컨소, 자금력 앞서"

 

(사진=뉴스워치)

 

[뉴스워치=진성원·곽유민 기자] 본격 매각작업에 돌입한 국적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이 누가 될 지 초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당초 예비입찰 참여가 점쳐졌던 SK와 GS 등 일부 대기업들이 발을 뺌으로써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은 일단 '애경-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간 양강 구도로 가는 형국이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마감된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에서 애경그룹과 미래에셋대우-현대산업개발 등이 뛰어들었다. 미래에셋대우는 현대산업개발과 컨소시엄으로 함께 응찰했다.

이번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에 참여한 기업을 살펴보면 AK홀딩스는 국내 최대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다.

투자업계에서는 AK홀딩스의 아시아나 인수전 참여는 전략적으로 올바른 선택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에 아시아나 항공과 함께 에어서울, 에어부산 3개 항공사가 통매각되는 방식으로 매각이 진행되기 때문에 애경이 인수에 성공할 경우 시너지의 극대화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애경이 다른 회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 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앞서 KB금융이 애경을 전략적투자자로 눈여겨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서다.

이에 대해 AK홀딩스 관계자는 “컨소시엄 구상이라던가 전략은 비공개로 진행되는 거라 말씀드릴 수 없다”며 “아시아나 인수에 대해선 절차대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HDC현대산업개발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 미래에셋대우는 재무적투자자(FI)로서 인수자금을 지원한다.

미래에셋과 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 항공을 인수하게 될 경우 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경영을 책임지는 구조가 되지만 미래에셋대우의 행보도 주목된다.

미래에셋대우는 대한항공을 보유한 한진그룹의 경영권 승계 관련 자문을 맡는 등 항공산업에 관심을 보여 왔다.

또한 업계에서는 미래에셋대우가 다수의 인수합병을 진행해온 경험이 있으며 현대산업개발이 보유한 현금을 합하면 인수할 가능성도 높아보인다는 분석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올해 2분기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1조1772억원이고 단기금융상품(4542억원)을 더하면 현금 보유 규모는 약 1조6000억원에 이른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저희는 FI입장이고 아직 예비입찰단계라 구체적인 사항을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