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CJ그룹, 추석 앞두고 협력사 결제금 5천억 조기 지급

기사승인 2019.08.25  15:44:46

공유
default_news_ad2

-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등 8개 주요계열사서 1만2천여개 협력사에 결제금 조기 지급

CJ그룹 로고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CJ그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약 5천억원의 협력업체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CJ의 8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1만2천여 곳이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계열사별 기준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기존 지급일보다 한달 가량 선(先) 지급되는 것이다.

규모는 CJ제일제당 약 1300억원, CJ대한통운 약 1200억원, CJ ENM(오쇼핑부문+E&M부문) 약 900억원, CJ올리브네트웍스 약 600억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 CJ프레시웨이, CJ푸드빌, CJ CGV, CJ헬로 등도 각 사별로 최대 300억까지 협력업체에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CJ그룹 관계자는 “2015년 이후, 매년 명절 성수기에 협력업체들과의 상생과 내수 활성화를 위해 납품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해 왔다”면서“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에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CJ그룹은 계열사별로 협력사들을 위한 다양한 상생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달성, 식품업계 최초로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을 유지해 상생 경영의 성과를 인정 받고 있다. 또한, 식품안전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식품안전상생협회’를 설립·운영하고 있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6년 5월부터 상생 프로그램 ‘즐거운 동행’을 통해 유망 중소기업 발굴과 판로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올리브영이 ‘즐거운 동행’을 통해 새롭게 발굴한 중소기업은 올해까지 총 45개사, 취급 상품 수는 총 400여개에 이르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지난 3월 28일 동반성장위원회와 업계 최초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맺고, 판매 수익을 협력사와 함께 나누는 성과공유형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했다. 또한, 중소기업 운영자금 지원, 무료방송 강화 등 홈쇼핑 산업 특성에 부합하는 혁신주도형 동반성장 모델 통해, 올해부터 3년간 총 834억원 규모의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