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슈] 일본 담배업체 JTI코리아, 노사 갈등 격화..."올 9월 총파업 계획"

기사승인 2019.08.14  20:30:35

공유
default_news_ad2

- 사측, 부당 임금협상안 제시 논란...노조 838일째 쟁의 중

(사진제공=JTI코리아 노동조합)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메비우스(구 마일드세븐), 카멜, 플룸테크(전자 담배)를 수입·판매하는 일본 담배회사 JTI(JAPAN Tobacco Inc)코리아가 노조에 부당한 임금협상안을 제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JTI코리아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2017년 4월 29일부터 8월 14일 기준 838일째 쟁의 중이다.

현재 노조는 초 장기 쟁의행위 속에 지난 7월 14일부터 JTI Korea 본사가 입주해 있는 서울 종로구 흥국생명 빌딩 앞에서 30일째 조합원 릴레이 피켓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와 노조 사이의 골이 깊어진 것은 지난 2017년에 실시된 임금 협상 때문이다. 당시 회사 영업직군으로 구성된 노조의 기본 급여는 본사 사무직의 3분의 2(67.5%) 수준이고 경영성과급여 또한 큰 차이가 났다. 노조는 이 점을 꼽으며 사측에 임금 격차 해소를 요구했지만 회사의 거부로 협상이 결렬됐다. 이후 노조는 2017년 4월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JTI코리아는 지난해 4월 다시 업무에 복귀해 정상적으로 일하는 노조를 대상으로 일방적인 임금 삭감을 단행했다.

노조 측은 ‘태업으로 인한 무노동 무임금 적용분’이라는 항목으로 회사가 임금을 삭감했다며 회사는 점주와의 유대관계, 즉 영업직원의 소매점 방문횟수와 소매점 담배광고계약 이행여부로 태업률을 산출한다고 설명했다.

JTI코리아 고영현 노동조합위원장은 “이것이 우리가 가장 큰 문제를 제기하는 부분”이라며 “태업으로 인한 무노동 무임금은 판례가 2012년 경남지역에서 단 한 번 밖에 없었다. 이 판례는 제조업이고 우리 같은 영업직에 적용하는 것도, 산출 기준도 말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회사는 지난해 3월 비조합원 영업직원을 대상으로 임금을 3.5% 인상하고 150만원의 격려금을 제공한 바 있다. 

이에 대해서도 노조는 “회사가 노조를 해체시키고 노조에서 탈퇴하라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JTI코리아는 올 1월 호세 루이스 아마도르 대표이사가 새로 부임한 후 11차례 교섭을 진행했지만 아마도르 대표이사가 참석한 자리는 단 2번밖에 안 된다. 

고 위원장은 “우리 회사가 글로벌회사라도 대표이사가 전권을 행사하는 기업이다. 대표이사가 교섭에 참여하지 않으면 교섭의 진척이 안 된다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이후 아마도르 대표이사는 직원들에게 물가인상을 상회하는 구매력을 안정적으로 보장하고자 한다며 2018년부터 2021년까지 ‘물가인상률+1%포인트’를 협상안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제시안에는 노조가 요구한 내용은 담겨 있지 않았다.

고영현 노조위원장은 “동종업계의 타사들은 기본적으로 임금을 3.5% 이상 지급되는데 물가인상률+1%포인트라고 제시한 것은 작년 물가인상률(1.5%)과 재작년(0.9%)을 기준으로 했을 때 결론적으로 2.5%, 1.9% 인상한다는 말 아니냐”면서 “임금협상은 1년마다 해야 하는데 과거부터 미래까지 미리 5년 치를 다 결정했다. 이건 우리랑 합의하지 않겠다는 소리다”라고 말했다.

노조 측은 회사가 노조를 와해하고 힘을 약화시키려는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른 근거로 몇 달 전 일본인의 CF임원이 교육 때 2022년에 구조조정이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가 나왔다는 것이다. 고 위원장은 “일본회사에서 일본인인 임원은 힘이 있다는 뜻인데 그 임원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구조조정에 대한 의심이 있었는데 확신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파업을 마무리 지을 의지를 보이지 않아 진정성이 의심된다”며 “정당한 방법이나 시스템으로 교섭을 진행했다면 조정하며 받아들였을 텐데 회사가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묘하게 법을 위반하면서 일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JTI코리아 노동조합은 회사가 신제품 전자담배 ‘로직 컴팩트’를 출시하는 오는 9월 총파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뉴스워치는 JTI코리아 사측에 노조 주장에 대한 반론을 여러차례에 걸쳐 요청했지만 JTI코리아 사측은 응하지 않았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