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자시각]증권사들에 인보사 책임 물을 수 있나

기사승인 2019.07.14  22:52:40

공유
default_news_ad2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검찰이 지난 11일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을 전격 압수 수색했다.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사태 이후 관련 의혹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이번엔 인보사 개발사 코오롱티슈진의 상장을 주관한 두 증권사에 ‘상장사기’ 혐의를 씌워 강제 수사에 나선 것이다.

인보사는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 자회사 코오롱티슈진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 치료제다. 인간의 정상 동종 연골세포와 세포의 분화를 촉진시키는 성장인자가 포함된 세포를 무릎 관절강에 주사해 골관절염을 치료한다. 관절 부위에 직접 주사해 시술하기 때문에 절개, 마취, 수술 없이도 치료할 수 있어 큰 주목을 받았었다.

2017년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허가를 받았으나 이후 인보사의 주성분 중 하나가 허가 당시 코오롱생명과학이 제출한 연골세포와 다른 신장세포라는 의혹이 제기돼 올 3월 31일 유통 및 판매를 중단했다. 신장세포는 악성 종양을 유발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혼란은 걷잡을 수 없이 번져 나갔다.

이에 식약처는 5월 28일 코오롱생명과학이 판매하는 퇴행성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판매허가를 취소하고 허가 당시 허위 자료를 제출했다며 코오롱생명과학을 형사 고발했다. 그러나 식약처는 사태 이후 환자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등 안일한 대처로 일관했다. 또 최근에는 인보사 허가 과정에서의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위원 구성에 대한 의혹이 터져 나오는 등 수많은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검찰의 칼끝이 엉뚱한 곳으로 향했다. 상장 주관사인 증권사들도 일종의 공범으로 인식한 것이다.

증권업계에서는 “당혹스럽다”는 우려의 목소리 일색이다. 개발은 코오롱이 했고 허가는 식약처가 냈는데 단지 상장 주관사라는 이유만으로 이같은 책임을 지우기는 것은 너무 과도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미래 먹거리라고 불리는 바이오산업의 육성이 강조되는 등 혁신기업의 성장이 중요한 현 시기에 상장 주관사에 과도한 책임을 묻는다면 IPO 시장이 위축될 수 밖에 없다. 이런식이면 누가 위험도 높은 기업의 상장을 주관하겠나.

기업의 상장은 자본시장을 통해 건전한 투자 자금을 모으고 이 자금을 활용, 기업에 다시 투자하는 선순환 고리를 형성한다. 증권사들은 기업과 자본시장의 매개 역할을 할 뿐이다. 상장이 적합한 기업인지 여부는 한국거래소가 판단한다. 그럼에도 증권사들에게 '상장사기' 책임을 지우려한다면 자본시장에 족쇄를 채우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현 정부는 출범 이후 줄곧 '자본시장 활성화'를 외치고 있다. 인보사 사태로 빗나간 화살을 쏘지 않기를 대다수 자본시장 관계자들은 지켜보고 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