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종갑 한전 사장 "공정문화 확산 위해 제도개선 추진"

기사승인 2019.07.11  10:57:39

공유
default_news_ad2
김종갑 한전 사장.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김종갑 한전 사장은 "공공기관의 공정문화 확산을 위해 선도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갑 사장은 지난 9일 청와대에서 개최된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에 참석, 이같이 말하고 "즉각적인 제도 개선을 추진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는 정부의 공정경제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중점 추진과제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정부 주요 인사 및 한전, LH, 가스공사 등 7개 주요 공공기관 기관장이 참석했다.

김 사장의 추진 의지에 따라 한국전력은 공정거래질서를 확립하고 협력회사 권익 보호를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인공지능(AI)을 통한 입찰담합 포착시스템 개선’, ‘경미한 위반업체에 대한 입찰보증금 면제’, ‘협상에 의한 계약 평가 전 과정 전산화’ 등을 주요 과제로 추진할 예정이다.

민간기업의 불공정행위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한전이 공기업 최초로 도입, 운영중인 ‘입찰담합 포착시스템’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담합징후를 사전에 정밀하게 포착해 담합을 방지할 수 있도록 개선할 방침이다.

중소기업의 과도한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입찰보증금 면제대상도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는 입찰 참여자가 2년 이내 계약관련 기준을 위반한 사실이 있으면 예외없이 입찰보증금을 받고 있으나 앞으로는 경미한 기준 위반의 경우 입찰보증금을 면제할 예정이다.

입찰업체에 편의를 제공하고 입찰평가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입찰제안서 평가의 전 과정에 전자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지금은 입찰업체가 직접 한전에 방문, 제안서 서류를 제출하고 이를 수기로 평가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전자파일로 서류를 제출받고 평가도 전자시스템으로 시행·관리함으로써 평가 과정은 최대한 투명하게 운영할 방침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입찰담합 포착시스템을 개선해 담합 방지 등 불공정행위 근절뿐 아니라해당 시스템을 공공기관 전체로 확산‧배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