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롯데제과, 편의점 전용 월드콘·설레임 20% 인상

기사승인 2019.02.22  15:45:14

공유
default_news_ad2

- 나뚜루는 평균 12.1%↑

사진=롯데제과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롯데제과가 유통점 및 전문점에서 판매되는 일부 아이스크림의 가격을 인상한다.

롯데제과는 오는 4월부터 편의점 전용 월드콘과 설레임(밀크) 제품을 20% 인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가격은 1500원에서 1800원으로 변경된다.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브랜드인 나뚜루의 경우 다음달부터 유통점 및 전문점에서 판매되는 아이스크림 및 디저트 총 20종의 가격을 평균 12.1% 인상한다.

우선적으로 유통점에 판매되는 나뚜루 바, 컵, 파인트 3종의 경우 평균 10.9% 올린다.

보다 자세하게는 바와 컵 제품은 기존 3500원에서 3900원으로, 파인트는 9500원에서 1만500원으로 오른다. 콘 제품은 인상 대상에서 제외된다.

전문점에서 판매되는 아이스크림 및 디저트 17종은 평균 17.6% 인상한다.

아이스크림은 싱글 사이즈(100g)가 2700원에서 3200원으로, 더블(190g)은 4500원에서 5300원으로 오른다. 트리플(300g)은 6700원에서 8200원으로 가격이 변경된다.

디저트의 경우 아이스크림이 들어간 제품 9종이 인상 대상으로 주요 제품인 밀크쉐이크는 5500원에서 6300원으로, 아포가토는 4500원에서 5000원으로 오른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대상 품목 중 전문점은 2013년 이후, 유통점은 2014년 이후 첫 가격 인상”이라며 “원부자재비, 인건비, 임대료 등 각종 제반 비용이 지속적으로 상승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었다는 판단에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